새벽 4시반에 같이 가기로 한 후배 녀석은 새벽에 아무리 전화를 해도 받지를 않고,

6시가 다 되어서야 혼자 오천항으로 출발, 

마음 상태는 이미 멘붕.

오천항에 도착해서 나만의 런칭 장소로 가려니 웬 걸,

공사로 진입이 막혀 버리고...

이미 낚시할 마음은 없어지고 짜증만 잔뜩.

그래도 왔는데 물에는 가봐야지 싶어

갈마 횟집 앞에서 혼자 런칭.

갑오징어 위주로 낚시를 하다가  몇마리 잡고

쭈꾸미 몇 마리.

넣으면 나와야 하는데 띄엄 띄엄 올라오고..

마음은 이미 짜증은 짜증대로 난 터라 두어시간 하다가 철수.

오랜만에 마음 먹고 간 낚시였는데,

쩝....

역시 낚시는 차분하고 마음히 평온해야..

 

 

 

 

 

 

 

 

 

'낚시와 여행 fishing & tr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가족 나들이  (0) 2015.07.27
오천항 갑오징어  (0) 2014.10.06
아치내 1박2일 가족여행  (0) 2013.08.18
무의도 한바퀴 - 쌩쇼  (0) 2013.07.04
송도 센터럴 파크 공원 나들이  (0) 2013.05.28
대호만 카약 피싱  (0) 2013.05.14
Posted by 봉돌 Wkaya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