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장착한 혼다 2마력 선외기를 보고,
다른 나라들에서도 다양한 실험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그 중웨이브워크 피싱카약  본사에서 만든 선외기의 장착은
그 종결편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핸들 연장봉(tiller extension)을 이용한 스탠딩 드라이브,
제자리에서의 360도 회전,  2인 탑승등 다양한 기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두 명이 탑승했을 때, 물이 앞쪽에서 튀지 않을까했는데
최고 속도에서도 그런 일을 없었다고 합니다.
여러가지 마력의 엔진으로 실험을 했는데,
2마력 엔진이 가장 적당하다고...

동영상에서는 안전을 위하여 플로팅 모둘을 몇개 더달았는데.
나의 경우에는 PVC파이프로 사이드 스태빌라이저(Side Stabilizer)를 만들어 장착하고,
플로팅 모듈은 달지 않았습니다.
스태빌라이저는심리적인인 안정감을 주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엔진 마운트 구조 사진들입니다.


역시 Gary씨와 마찬가지로 양쪽 헐에 볼트와 너트 하나로 탈착이 가능하도록 하였습니다.
트랜섬을 나무 재질로 하여 헐의 손상을 최대한 줄이려 한 것 같습니다.


ㄱ자 꺽쇠로 나무의 접착을 보강하고 색깔도  엔진의 색깔로 맞추었네요.
깔끔해 보입니다.


조인트로 고정시킨 모습.


헐의 안쪽 역시 합판을 덧 대어 고정시켰네요.
동영상을 보면 이 정도로도 무리 없이 지탱하는 것 같습니다.

틸러 익스텐션. 제가 사용하고 있는 것 하고는 구조가 많이 다르네요.

가장 궁금했던 프로펠러의 위치.
혼다 2마력 엔진은 프로펠러 샤프트가 긴 것과 짧은 것이 있는데 긴것을 채택,
카약 헐의 가장 바닥 아래에 프로펠러를 위치시켰습니다.
프로펠러가 양 쪽헐 가운데에 위치할 경우 물살이 간섭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내 것도 다시 한번 살펴 보아야겠습니다.
한국에서 시판되고 있는 혼다 2마력 엔진은 긴 것이라도 중간에 튀어 나온  것이
없는 것으로 아는데, 미국은 그렇지 않은 것 같네요.
몇 번의 실험을 거치고 나면 엔진 마운트를 상품화하지 않을까도 싶네요. 

참고로 나의 경우 사이드 킥을 달아서 실험을 해 보았는데,
이 사이드 킥이 물에 닿는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
어쩌면 필요 없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아직 미숙한 저에게
심리적인 안정감을 주는데는 크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 연습이 완벽을 만든다 '
Practice makes perfect !

Posted by 봉돌 Wkaya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광성 2011.10.19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사와 같은 선외기를 달고 싶은데 방법이 없을까요???

  2. 봉돌 Wkayak 2011.10.20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혼다 2마력은 국내에서도 팔고 있습니다.
    긴 샤프트와 짧은 샤프트 두종류가 있는데 긴 것을 사용한 것 같습니다.
    마운트는 수작업을 해야 할 것 같은데요..
    연락 한번 주세요..